메인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문화/오피니언-구민과 함께하는 즐거운 미추홀구 나이스미추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시민이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인천튜브

이영화 명예기자 | 2020-03-25 오전 10:53:42

시민이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인천튜브

 

 

 

지난해 12월부터 공식 운영. 2회 지역이슈·정보제공

 

 

 

바야흐로 인터넷과 SNS를 통한 1인 방송 시대다. 대한민국 어디서든 인터넷 생방송 중이라고 해도 무방할 만큼 다양한 사람들이 콘텐츠를 만들어 각자의 끼를 발산하며 활동 중이다.

 

시민들이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채널 `인천튜브` (Incheon Tube)도 그중 하나다. 지난해 6월 주안역 인근에 스튜디오를 열고 채널을 개설, 12월 공식 운영을 시작한 인천튜브는 인천을 대표하는 크리에이터 창작소를 표방한다.

 

우리 고장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미처 알지 못하고 지나가는 정치·행정·사회분야 정보를 시민들에게 바로 알리는 유튜브 방송은 어떨까 하는 고민으로 시작했다.

 

김성일 총괄PD와 메인MC`JUAN(주안)`1시간 생방송을 진행, 2회 월·금요일 저녁 6시에 방송을 한다.

 

월요일에는 `클릭! 인천리뷰`를 통해 시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지나 정책을 설명하는 한편, 개선됐으면 하는 점을 짚어내기도 한다. 또 지역 이슈에 대해 시민 관점에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한다.

 

금요일에는 인천튜브 초대석 `우리는 인천사람`에서 다양한 분야의 시민을 게스트로 초청, 토크를 진행한다.

 

게스트로 출연했던 인터넷신문사 이장열 대표는 "채팅창에 실시간 올라오는 글을 읽으며 질문에 대답도 해야 하고, PD 주문도 대처해야 해서 무척 정신없었지만 색다른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메인MC `JUAN`은 주안영상미디어센터에서 근무했던 경험을 살려 각계각층의 주민들과 마을라디오 등 시민방송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전했다.

 

"1년여 간의 실험을 거쳐 인천튜브를 개설했다""시민이 만드는 1인 미디어 방송을 통해 지역 주민들에게 유용하고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고 싶다"고 운영 취지를 설명했다.

 

현재는 외부 지원 없이 자비로 운영되고 있다. PD"사명감으로 제작을 하고 있지만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 게스트 섭외나 제작비 마련이 쉽지 않다"고 고충을 털어놓았다. "하지만 최선을 다해 끝까지 밀고 나갈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앞으로는 요일별 방송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화요일엔 시·구의회 의정 활동, 수요일 시청자 댓글을 통한 이슈토론, 목요일엔 인천시 매니페스토 실천 점검 등을 구상 중이다.

 

시민들의 참여도 기다리고 있다. 인터넷 방송 운영에 관심 있거나 참여를 원하는 주민에게 인천튜브의 문은 언제나 열려 있다. 시민 공감 속에 `좋아요`가 늘어나는 생방송 채널로, 지역 내 살아있는 미디어 커뮤니티 공간으로 발전하기를 다지고 있다.

 

 

 

인천 크리에이터 창작소 `인천튜브`

 

- 구독: 유튜브에서 `인천튜브(IncheonTube)` 검색

 

 

 

*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출처표시_상업용금지_변경금지    목록보기